회원사 소식

  • 회원사안내
  • 회원사 소식
대웅제약, 엑셀러레이터 사업으로 '오픈 콜라보레이션' 확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8/31 (09:39)
조회수
807
  • - 공지사항 입니다.
대웅제약이 신약개발 경쟁력을 높이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적극적인 오픈 콜라보레이션(개방형 협력)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26일 대웅제약에 따르면 올해 시작한 액셀러레이터 분야 투자가 점차 본격화되고 있다. 액셀러레이터는 유망 기업에 투자해 일부 지분을 취득하고, 정해진 기간 동안 멘토링과 교육 세션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민간 기관이다. 대웅제약은 올해 초 열린 주주총회에서 액셀러레이터 활동, 벤처기업이나 창업자에 대한 투자 또는 조합 출자 등의 사업목적을 추가한 바 있다.
 
대웅제약은 지난 4월 창업진흥원에서 주관하는 '20년도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 1차 운영 기업'에 선정됐으며, 6월에는 중소기업벤처부에 액셀러레이터로 최종 등록까지 마쳤다.
 
앞으로 마곡에 DIC(대웅 이노베이션 큐브)를 설립해 이곳에 액셀러레이터 활동을 통해 선정된 유망 제약 바이오 스타트업을 입주 시키고 업무공간, 실험실 및 공용 장비 외 연구부터 생산, 판매에 이르는 사업화 전주기 성공 경험 컨설팅과 특화된 프로그램, 분야별 전문가 멘토링을 제공할 예정이다.
 
스타트업 및 아이디어를 가진 연구자들에게는 ▲아이디어 밸류업 프로그램 ▲사업화 검증 ▲기술사업화 전략지원 ▲상생협력 프로그램 등 제약, 바이오 분야에 특화된 상생 협력의 비즈니스 모델기반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오픈 콜라보레이션은 대웅제약의 경영방침이자 R&D의 핵심이다. 지난해 1월 설립한 오픈 콜라보레이션 전담센터인 C&D센터를 통해 '오픈 콜라보레이션'으로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을 진행한다는 전략을 추진 중이다. 이미 R&D 파이프라인 가운데 30%를 오픈 콜라보레이션으로 확보했을 정도로 많은 성과를 내고 있다.
 
대웅제약이 그 동안 추진해온 '오픈 콜라보레이션'의 종류는 크게 ▲현지화와 기술 기반의 합자법인 설립 ▲공동 R&D 모델 ▲M&A를 통한 상호 성장 ▲스핀아웃·VRDO (가상신약개발연구) 모델 등 네 가지다.
 
대표적인 사례가 영국계 바이오텍 기업 '아박타'와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고 설립한 조인트벤처 '아피셀테라퓨틱스'다. 아피셀테라퓨틱스는 대웅제약과 아박타의 기술을 융합해 기존의 항체 기반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하는 새로운 세포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이외에도 인공지능(AI)를 접목한 글로벌 오픈 콜라보레이션으로 미국 바이오기업 A2A 파마와 파트너십 계약을 맺고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한 항암 신약 공동연구개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대웅제약은 개방형 협력을 넓게 확대하고 다양한 기업과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업 중"이라며 "파트너사와 함께 윈윈할 수 있는 '오픈콜라보레이션'과 '오픈이밸류에이션'을 통해 차별화된 R&D 경쟁력 강화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